IPTV사업의 근간이 되는 인터넷 멀티미디어 방송사업법이 2007년도에 통과된 이후

방송통신위원회는 2008년 9월 IPTV 제공사업자로 KT, SK브로드밴드, LG데이콤을 선정하였다.

그리고 그해 12월에 상용서비스 출범식을 개최하였고,

KT는 2008년11월, SK와 LG는 2009.1월에 서비스를 본격 실시하였다.

2009년6월 기준으로 실시간 가입자 수가 46만 8673명, VOD서비스를 포함한

전체가입자수가 168만 7833명이였다.

2010년 1월말엔 IPTV 전체가입자수가 180만 명을 돌파하였고 적극적인 마케팅과

국내 방송통신융합 정책에 힘입어서 조만간 200만 명을 바라보게 되었다.

IPTV 상용화에 있어서 가장 큰 이슈는 지상파 채널의 실시간 재전송과

콘텐츠 유료화 및 수익배분 협상이다.

지상파방송사는 애초에 채널이용대가에 대해 3년간 1000억 원을 요구한 반면

IPTV사업자는 5년간 1000억 원을 제시함으로써 양 사업자간 가격차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 10월부터 실시간 재전송 가격 협상을 벌이면서 지상파 방송사는 ‘선송출, 3개월 후 정산’ 방침에

합의하여 일단 실시간 방송을 IPTV에게 제공했으나 6개월이 지난 2009년에 와서도

정산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유는 IPTV 시장이 예상보다 부진한 실적을 거두고 있고

타 플랫폼과의 형평성 문제로 광고 이용대가 정산에 통신사들이 일부분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즉, IPTV사들은 SO(종합유선방송사업자)와의 형평성을 고려해 지상파와 SO와의 계약 결과를 보고

결정하자고 요구해와 협상은 답보상태를 걷고 있었다.

2009년 중반에는 지상파방송사는 통신사의 유보적인 입장에 대한 경고조치로

VOD광고 업데이트를 중단하는 일도 발생하였다.

이는 남한 광고제작 펀드 조성, 가입자당 월사용대가 (CPS방식 CPS : Cost Per Subscriber: 가입자당 과금 방식),

TV포털 운영권 등 여러 복합적인 문제로 협상은 제대로 진전 할 수 없었다.

참고자료 : 파워볼전용사이트https://adidasnmdr1primeknit.com/2019/09/20/%ED%8C%8C%EC%9B%8C%EB%B3%BC%EC%82%AC%EC%9D%B4%ED%8A%B8-2/

Avatar

By admi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