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의 여파에도 외국인 전용 카지노는 성장을 이어 갔습니다.

업계에 따르자면 서울, 부산, 인천, 제주에서 카지노를 운영하고 있는

파라다이스는 올해 1~2월 카지노 사업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여

22% 증가한 1357억원을 기록하였습니다.

코로나 사태가 본격화 되었던 2월의 매출 또한 작년 같은기간과 비교했을 시 16% 성장했습니다.

서울과 부산 3곳에서 세븐럭을 운영하고 있는 그랜드코리아레저 GKL 또한

올해 1~2월의 누적 매출이 985억 4400만원으로 작년 같은기간 대비

48.1% 신장했습니다. 2월의 매출 또한 38% 증가하였습니다.

당초 업계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영향으로 인해 매출이 작년과 비교했을 때

당연히 감소할것이라고 예상하였으나, 양사의 올해 1~2월의 합산 매출액은

32% 신장했습니다.

두 업체 모두 카지노 방문객은 20% 가량 줄어들었으나, 중국 등의 기타 VIP 방문은

두 자릿수 신장했습니다.

카지노 업체들이 코로나19 발생 후 중국인들의 단체 관광객 출입을 제한했다는 부분을

고려했을 시 매우 이례적인 결과입니다.

업계에서는 코로나19로 아시아 최대 카지노 시장 마카오 카지노 시설이

2월부터 폐쇄한것을 이유로 보고 있습니다.

박은경 삼성증권 애널리스트는 2월 3주차까지는 한국의 코로나19가

아시아에서 상대적으로 통제가 잘 되고 있었고, 마카오 카지노 전체가

2월 2일부터 15일간 영업을 중단함에 따라서 반사이익을 누린것으로 분석하였습니다.

기사 출처 : 샌즈카지노https://th4t.net/?p=170

Avatar

By admi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