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현지에 있는 자국민에게 마스크를 구해주겠다 라고 하여

돈을 편취한 후 재판에 넘겨진 한국에 거주하는 중국인에게 검찰에서 실형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13일 서울서부지법 판사 심리로 열린 30대 중국인 남성

왕모씨의 사기 등의 혐의 결심 공판에서 왕씨에게 징역 2년을 구형하였습니다.

왕씨 측 변호인은 이날 피고인은 평소에 알고 지내고 있던 피해자들을 통하여

마스크를 구하는것이 가능하냐는 제안을 먼저 받았고, 지인이 마스크 장사를 하는것으로

알고 있었기에 그를 통해서 마스크를 구하는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하여 대답을 한것이라고

주장을 하였습니다.

또한 지인을 통해서 마스크를 구매하려고 하였으나, 재고 부족으로 인하여 구매가 어려워지며

다른 사람들을 통해서 알아보던 가운데 우연히 도박을 하게되어 마스크 대금을

사용하게 된것이라며 반박하였습니다.

이어 피고인은 처음부터 마스크 대금을 받아서 도박에 사용할 의도는 없었으며

만일 그랬다고 한다면 자신의 계좌를 이용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이야기하며

피해자들에게 돈을 돌려주지 못하는 상황임에도 스스로 112에 전화하여 자수하였으며,

현재 중국에 거주하고 있는 부모님들께서 피해자들과 합의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국에서 대학을 다닌걸로 알려져 있는 왕씨는 한국말로 너무 잘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 라고

짧게 말했습니다.

왕씨는 지난 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으로 인하여 중국내에서

마스크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 중국 현지인들이 SNS를 통하여

마스크를 구해달라고 요청해 대량의 마스크를 구해주겠다 라고 속인 뒤

돈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왕씨는 마스크 4만 3천매를 대신 구매해줄것처럼 속인 후 중국현지에 있는

구입 희망자들로부터 66만 6500위안 한화 약 1억 1천만원을 받은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왕씨는 실제로 확보를 했던 마스크는 없었으며, 그는 편취한 금액 전부

카지노의 도박에 탕진한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출처 : 실시간바카라사이트https://sdec.co.kr/?page_id=1591

Avatar

By admin

댓글 남기기